에어아시아, 2017년 첫 빅세일 진행

AirAsia’s first BIG SALE in 2017.jpg

인천-쿠알라룸푸르, 방콕 편도 9만 9000원부터, 부산-칼리보 편도 7만 9000원부터, 2017년 9월부터 2018년 6월 5일까지 출발하는 전 노선 항공권 해당

세팡, 1월 12일 2017 -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는 13일부터 일주일간 2017년 첫 빅세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빅세일 특가 운임 항공권은 올해 9월 1일부터 2018년 6월 5일까지 출발하는 에어아시아 그룹 전 노선 항공권이 해당되며, 13일 새벽 1시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 에어아시아 웹사이트(www.airasia.com)와 모바일 앱에서 선착순으로 구매 가능하다. 모든 특가 운임 항공권은 편도 기준으로 제세금이 포함돼 있다.

인천 출발 직항인 Δ인천-쿠알라룸푸르, 방콕(돈므앙), 마닐라 노선은 9만 9000원부터, Δ인천-칼리보(보라카이)는 9만 7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며, 부산 출발 직항인 Δ부산-칼리보(보라카이)는 7만 9000원부터, Δ부산-쿠알라룸푸르는 9만 9000원부터다.

간편환승 서비스를 이용해 편리한 여행이 가능한 인기 동남아 노선인 Δ인천-조호바루, 페낭, 싱가포르는 12만 3000원부터, Δ인천-발리는 14만 7000원부터이며, 해당 노선들은 부산 출발 운임도 동일하게 구매 가능하다. 호주와 뉴질랜드 지역은 Δ인천-퍼스 15만 4000원부터, Δ인천-골드코스트 19만원부터, Δ인천-시드니 21만원부터, Δ인천-오클랜드 28만 4000원부터이며, 부산에서 출발하는 Δ부산-시드니 노선은 18만 4000원부터, Δ부산-오클랜드는 29만 7000원부터다. 에어아시아의 간편환승 서비스를 이용하면 한 번의 수화물 체크로 목적지까지 편안하게 여행이 가능하다.

또한, 에어아시아는 장거리 노선에서 구매 가능한 침대형 좌석 옵션인 ‘프리미엄 플랫베드’를 통해 장거리 여행객들에게 비즈니스석과 동일한 서비스를 합리적인 운임에 제공하고 있다. 프리미엄 플랫베드 옵션은 Δ인천-방콕(돈므앙) 노선 29만 9000원부터, Δ부산-쿠알라룸푸르 노선 32만 9000원부터부터 구매 가능하며, 여기에는 무료 위탁 수화물 40kg, 무료 기내식, 우선 탑승, 프리미엄 라운지 이용(쿠알라룸푸르 경유 시)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가 포함된다.

캐서린 탄 에어아시아 그룹 북 아시아 지역 대표는 "에어아시아는 한 발 앞서 여행을 준비하는 얼리버드 여행객들에게 늘 매력적인 운임을 제안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특히 올해를 여는 첫 빅세일의 여행 기간은 2017년 하반기와 2018년 상반기를 포함하고 있어 추석 황금연휴는 물론, 내년 봄에 떠나는 여행도 미리 실속 있게 계획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취항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에어아시아의 광범위하고 촘촘한 네트워크를 통해 아시아 전 지역과 오세아니아로의 편안한 여행을 즐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어아시아의 기내식과 수하물 서비스는 사전예약으로 구매할 경우 매력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으며, 기내 수하물은 정해진 크기의 가방 1개와 노트북 가방 등 소형 가방 1개를 합쳐 7kg까지 무료로 반입이 가능하다.

 

Korea, NewsMinjun Yu세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