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엑스, 2018년 1분기 실적 발표

매출액 전년比 7%↑, 역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 거둬

세팡, 2018년 6월 1일 -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 그룹의 장거리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엑스 그룹은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 상승하며 역대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에어아시아 엑스 그룹의 1분기 매출액은 12억 7000만 링깃(약 343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11억 8000만 링깃(약 319억 원)보다 약 7%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 순영업이익은 5800만 링깃(약 15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42% 상승했다. 평균 탑승률은 84%로 높은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1분기 총 수송 승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159만 명을 기록했다.

항공사의 수송 역량을 평가하는 척도인 유효좌석 킬로미터(Available seat per kilometer, ASK)는 지난해 대비 10% 상승했으며, 유효좌석 킬로미터 당 비용(Cost per Available Seat Kilometer, CASK)은 2% 감소한 13.27센(약 35.92원)을 기록, 1분기 고유가 상황에서도 항공기 운용 효율성을 높여 원가 효율성을 개선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에어아시아 엑스 그룹의 계열사인 타이 에어아시아 엑스는 올 1분기 평균 탑승률이 94%에 육박하며 1분기 매출액과 총 수송 승객수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0%와 19%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아시아 그룹(에어아시아 엑스 및 계열사 제외)도 1분기 매출액 25억 6000만 링깃(약 6930억 원)과 순영업이익 6억 4100만 링깃(약 1735억 원)을 달성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5%와 140% 늘어난 높은 실적을 기록했으며, 총 수송승객 수는 16% 상승한 1065만 명을 기록했다.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그룹 CEO는 “수십 대의 항공기를 투입한 신규 취항 및 증편으로 공급 좌석 수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강력한 1분기 실적이 그룹의 밝은 2018년 전망을 예견케 하는 좋은 시발점이 되었다”라며 “10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인 에어아시아 엑스의 경우 새롭게 취항한 제주, 자이푸르 등 신규 노선들이 그룹 실적에 더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아시아 그룹은 설립 약 16년 만인 지난 3월 누적 승객 수 5억 명을 돌파한 바 있다.

News, KoreaMinjun Yu세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