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WTA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 5년 연속 수상

AirAsia named World’s Leading Low-Cost Airline for 5th straight year at WTA.jpg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승무원 상’ 등 2개 부문 수상 '

푸꾸옥, 12월 11일 2017년 -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는 지난 10일 베트남 푸꾸옥에서 열린 ‘2017 월드 트래블 어워즈(World Travel Awards, 이하 WTA) 그랜드 파이널’에서 5년 연속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항공 산업 분야 전문가와 소비자의 투표로 결정되는 WTA 그랜드 파이널에서 에어아시아는 사우스웨스트 항공, 제트블루, 라이언에어, 이지젯, 젯스타 등 유수의 세계적인 저비용항공사들을 제치고 5년 연속 세계 최고의 저비용항공사로 선정됐다.

에어아시아는 또 올해 처음으로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승무원 상’도 수상했다. 이는 지난해 쟁쟁한 대형 항공사(Full Service Carrier)들을 제치고 수상한 ‘세계 최고 기내 서비스 상’ 및 올해 6월 열린 ‘2017 WTA 아시아 오스트랄라시아’에서 수상한 ‘아시아 최고 저비용항공사 승무원 상’과 맥을 같이 하는 수상 결과로, 에어아시아의 만족도 높은 기내 서비스를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

직접 상을 수상한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그룹 CEO는 “이번 수상은 에어아시아가 세계의 LCC 산업을 선도하는 항공사라는 점을 대외적으로 다시 한 번 인정받은 뜻깊은 결과”라며 “우리는 승객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더 잘 이해하고 더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며, 계속해서 합리적인 운임에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에어아시아는 지난 6월 프랑스에서 열린 ‘2017 스카이트랙스 세계항공대상(Skytrax World Airline Awards)’에서도 9년 연속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을 수상했으며, 장거리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엑스는 5년 연속 ‘세계 최고 프리미엄 캐빈 운영 저비용항공사 상’을 수상한 바 있다.

Korea, NewsMinjun Yu푸꾸옥